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스위스, 조세회피 방지협약 서명하기로

스위스 정부가 타국 정부의 세금 관련 정보제공 요청에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의 조세회피 방지협약에 서명하기로 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15일 보도했다. 스위스는 그간 은행 비밀주의를 통해 전 세계 ‘검은돈’의 피난처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참가국들이 스위스가 협약에 서명하도록 촉구했고 결국 스위스가 이를 수용했다. 스위스 정부 관계자는 “조세회피 방지협약 서명은 세금 사기와 조세회피를 막으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해 금융 중심지 스위스의 평판과 청렴성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스위스에서 운용되는 역외자산 규모는 2조2000억 달러(약 2300조원)에 달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