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승리 투수 된 류현진



























LA 다저스 류현진(26)이 한국인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승리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3차전에 선발로 나서 7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잡으며 3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는 최고의 활약으로 3-0 팀 승리를 이끌었다.

스포츠 전문 매체 OSEN은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류현진이 “힘들어 죽겠다. 1회부터 이렇게 세게 던진 건 오늘이 처음”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외신이 전한 류현진의 얼굴 모습은 입을 굳게 다문 모습이어서 평소와 다르게 경기에 임한 류현진의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