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사태에 '국민검사' 첫 실시…채권 불완전판매 조사

[앵커]

동양그룹 사태로 인한 개인투자자들의 피해 실태를 일일이 규명하는 이른바 '국민검사'가 처음으로 실시됩니다. 이번 검사로 문제가 됐던 동양그룹 채권의 불완전 판매 여부가 투자자별로 낱낱이 가려질 전망입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은 동양사태로 인한 개인피해자 6백 명이 제기한 국민검사 청구를 전격 수용했습니다.

국민검사제는 금융기관의 부당 행위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의 신고를 받아 전수조사를 통해 개개인의 피해 여부를 가리는 제도로, 지난 5월 도입 이후 이번이 첫 시행입니다.

[문재익/금융감독원 금융서비스개선국장 : 국민검사 청구하신 분들의 다양한 주장과 증거를 토대로 검사를 하다 보니까 굉장히 효과적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번 국민검사의 초점은 검사를 청구한 6백 명을 대상으로 동양그룹 채권의 불완전 판매 여부를 가리는 일입니다.

검사 결과 불완전판매가 확인되면 피해자들은 이를 근거로 개인소송 등에 유리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오늘 현재현 회장 자택을 비롯해 동양그룹 본사와 계열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이 끝나면 그룹 관계자들을 본격적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현재현 회장 자택 압수수색…압수물 분석 뒤 관계자 소환"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위기 직전 금감원장 만났다""가능성 낮다"던 금감원, 동양CP 불완전 판매 1천건 포착'개미는 운다' 동양 계열사, 법정관리 직전 주식 처분"믿고 샀는데…" 동양 피해자 2천여명, 금감원 앞 시위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