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 사람 다 샀나 … "국내 스마트폰시장 첫 뒷걸음"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SA 분석
올 2630만대 … 작년보다 14% 줄 듯
시장 포화에 보조금 규제도 한몫
중국·미국·일본 등은 성장세 계속

 14일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2630만 대로 지난해 3070만 대보다 14%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애플이 아이폰을 처음 공개한 2007년 이래 국내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줄어드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2007년 20만 대 수준에 불과했다. 2010년부터 큰 폭으로 성장해 그해 690만 대, 이듬해인 2011년 1750만 대, 지난해엔 3000만 대를 넘어섰다. SA는 올해, 이전까지의 폭발적인 성장세가 꺾이면서 스마트폰 시장이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봤다. 내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다시 커지기는 하겠지만 연간 30만~40만 대가량 성장에 그쳐 2018년엔 2830만 대 규모가 될 것으로 추산했다.



 또 다른 조사기관인 한국IDC의 분석도 엇비슷하다. 한국IDC는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약 2300만 대 수준으로 내다봤다. SA보다 숫자는 적지만 이곳 역시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중국·미국·인도·일본 등 주요국의 스마트폰 시장은 국내와 달리 계속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SA에 따르면 특히 중국의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 1억7340만 대 규모에서 올해 3억1550만 대로 두 배로 커지고, 2018년에는 4억2420만 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다른 나라와 달리 유독 국내 스마트폰 시장만 성장세가 꺾인 원인을 시장 포화와 스마트폰 사양 고급화, 보조금 규제 등으로 풀이한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국내 경제활동인구가 약 2700만 명인데 지난해 스마트폰이 3000만 대 넘게 팔렸다는 건 사실상 구매력이 있는 소비자는 대부분 스마트폰을 샀다는 의미”라며 “특히 2009년 아이폰3GS가 나왔고 주로 2년 약정으로 스마트폰을 산다는 점을 고려하면 제품 주기가 두 번 회전하면서 시장이 포화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스마트폰 사양이 고급화하면서 이미 쓰고 있는 구형 스마트폰을 신제품으로 굳이 바꾸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아이폰5나 갤럭시S3·옵티머스G 등만 해도 사용하는 데 무리가 없기 때문이다.



 연초부터 강화된 정부의 보조금 규제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마이너스 성장을 한 원인 중 하나다. 이른바 ‘빙하기’를 피해 제품을 사려던 소비자가 구입을 미루는 바람에 제품 판매가 줄어들었다는 분석이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