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상 타기엔 너무 훌륭하다" 16세 소녀 말랄라 열풍

[앵커]

여성의 교육권을 주장하다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총격을 받고 목숨까지 잃을 뻔 했던 파키스탄의 16살 소녀 말랄라. 노벨평화상 유력 후보로 꼽히다 수상에 실패한 뒤, 전 세계가 더 폭발적인 지지를 보내고 나섰습니다.

김진일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노벨 평화상 명단에 말랄라 유사프자이의 이름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전세계 언론의 찬사는 말랄라에게 쏟아졌습니다.

'노벨상을 타기엔 너무 훌륭하다'며, 수상자인 화학무기금지기구보다 더 뜨겁게 다뤄졌습니다.

[말랄라 유사프자이/10대 여성교육 운동가 : 사람들이 기도해주고 지지해주고 저를 사랑해주고 있습니다. 이것이 저에겐 최고의 상입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말랄라를 백악관으로 불러 그녀의 열정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말랄라는 "미국의 무인기 공격이 무고한 희생자를 만들고 있다"며 "그 관심을 파키스탄의 교육문제에 쏟아달라"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사하로프 인권상을 수상하고, 존 F 케네디 도서관 재단으로부터 청동상을 받는 등 이미 세계적인 평가를 받고 있지만 말랄라는 자신을 더 채찍질 합니다.

[말랄라 유사프자이/10대 여성교육 운동가 : 학교를 만들고 선생님을 훈련하고 많은 아이들을 학교에 보냈을 때 제가 자랑스러울 겁니다. 그때 노벨상을 받으면 자격이 있을 겁니다. 여전히 열심히 노력해야 합니다.]

JTBC 핫클릭

"노벨평화상 못 받은 걸 축하" 세계가 말랄라 신드롬노벨평화상 화학무기금지기구 … 시리아 폐기작업 주도'시리아 해법' 화학무기금지기구, 노벨평화상 영예"무라카미 노벨상 수상"…일본 산케이신문 오보 망신노벨문학상 앨리스 먼로…고은도 하루키도 웃지 못했다노벨문학상 한국은 언제쯤? "번역·한국문학 전문가 부족"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