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늙으면 죽어야…" 노인 비하 막말 판사 결국 사직

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서울동부지법 유 모 부장 판사가 사직했습니다.

유 부장판사는 지난달 법정에서 여자분이 왜 이렇게 말씀이 많으시냐고 해서 윤리감사관실의 조사를 받아왔습니다.

지난해 10월 60대 여성 증인을 신문하던 중에는 "늙으면 죽어야 한다"는 말을 해서 징계를 받기도 했습니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