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기성용, 최강희 감독에게 거듭 사과의 뜻 밝혀



























브라질과 평가전을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8일 오전 파주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 소집됐다. 기성용 선수가 파주 축구트레이닝센터에 우산을 쓰고 걸어 들어오고 있다.

기성용 선수는 SNS에 올린 글로 인해 생긴 최강희 감독과의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기 선수는“감독님을 뵙고 사과하는 게 맞다. 사과가 늦은 타이밍에 대한 것은 나의 잘못이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 내려갈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다면 언제든지 내려가서 사과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