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준영 로이킴 언급, "영혼없이 연락" 로이킴 근황 전해

[정준영 로이킴 언급, 사진 MBC FM4U `로이킴, 정준영의 친한친구` 홈페이지]


 

‘정준영 로이킴 언급’.



가수 정준영(24)이 로이킴(20)의 근황을 언급했다. 앞서 로이킴은 8월 학업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정준영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로이킴의 근황을 전했다.



정준영은 로이킴과 자주 연락을 하는지 묻자 “미국과 시차가 있어서 연락을 잘 못한다”며 “문자를 한 번 보내면 6시간이 지나야 답장이 온다. 영혼 없이 연락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로이킴과는 일상적인 대화를 나눈다”며 “(로이킴이)머리도 기르고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정준영과 로이킴은 ‘슈퍼스타K4’에 출연할 당시 함께 ‘먼지가 되어’ 무대를 꾸몄고 방송 이후에도 절친한 동료로 우정을 이어왔다.



정준영은 10일 데뷔 앨범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정준영 로이킴 언급에 네티즌들은 “정준영 로이킴 언급으로 근황을 들으니 반갑네”, “정준영 로이킴 언급, 떨어져 있어도 연락은 하는구나”, “정준영 로이킴 언급, 장발 로이킴도 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