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우현 “박노식으로 오해 받지만, 외모는 내가 한수 위”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 배우 우현이 영화 ‘살인의 추억’에 출연한 배우 박노식으로 오해받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 녹화에서 ‘엄마를 욱하게 만드는 사람은 아빠다 VS 나다’라는 주제로 사춘기 자녀들과 스타 부모들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MC 손범수가 “요즘 준서를 욱하게 만드는 사람은 엄마인지, 아빠인지?” 묻자, 우현의 아들 우준서(13)는 “당연히 엄마다. 엄마는 내가 무슨 잘못만 하면 ‘너도 아빠랑 똑같아’라며 혼내신다. 웬만하면 아빠와 비교를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우현은 “(아내가) 나와 준서의 행동이 비슷하다고 지적을 하나 본데, 내 어릴 때 사진을 보면 지금의 준서 모습과 똑같다”며 너털웃음을 지어보였다. 출연자들은 일제히 믿기 힘들다는 표정으로 우현과 아들 준서를 바라봤다.



스튜디오 분위기를 살피던 노안 대표 배우 우현은 “지금은 이렇지만, 어릴 때는 귀여웠다. 박노식 보다는 내가 낫다”고 말했다.



이어 우현은 “가끔 택시를 타면 택시기사 분들이 ‘안녕하세요 그 영화 잘 봤어요. 맞죠? 향숙이?’라며 인사를 건네신다. 나를 배우 박노식으로 오해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박노식 보단 내가 훨씬 낫다고 생각한다”며 닮은꼴로 오해받는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우현의 고백에 현장에 있던 출연자들은 “살인의 추억 박노식이랑 우현이랑 정말 비슷하다”, “사람들이 오해 할 만 하다” “나 같아도 오해하겠다”, “너무 웃기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JTBC ‘유자식 상팔자’는 8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