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일 배슬기, 49세 차로 영화 ‘야관문’서 호흡…“19금 베드신 궁금해”

원로배우 신성일(76)과 배슬기(27)의 격정적인 베드신이 화제다.



신성일과 배슬기는 오는 11월 7일 개봉하는 ‘야관문: 욕망의 꽃’(이하 야관문)에서 무려 49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호흡을 맞췄다.



‘야관문’의 제작사 비욘드필름에이트웍스는 “파격적인 영화 ‘야관문’에서 노배우 신성일의 깊이 있는 연기와 작품 완성도를 위해 과감한 노출을 불사한 배슬기의 연기 투혼이 쉽지 않은 금기의 이야기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야관문’은 평생 교직에서 원칙을 고수하다 교장으로 정년퇴임한 암 말기 환자와 그를 간병하러 찾아온 젊은 아름다운 간병인이 진실과 욕망 사이에서 갈등하면서 파격적인 결말로 치닫게 되는 내용이다.



신성일은 이 영화에서 성적 욕망에 사로잡혀 집착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신성일이 이 같은 역할을 맡은 것은 데뷔 이후 처음이다. 배슬기는 첫 주연답지 않은 과감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신성일은 앞서 “이 나이에 흥미로운 캐릭터를 만난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인데 그런 면에서 야관문의 교장선생은 욕심이 났다”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6월의 일기’ 이후 7년 만에 영화로 복귀한 임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신성일 배슬기 ‘야관문’ 출연에 네티즌들은 “신성일 배슬기, 49살 차이라니 충격이다”, “신성일 배슬기, 베드신 노출 궁금해”, “신성일 배슬기, 과연 상대역으로 어울릴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