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날씨] 태풍 '다나스' 빠르게 북상…전국 비·강풍

[앵커]



초속 45m의 강풍을 동반한 강항 중형급 태풍, '다나스'가 빠르게 올라오고 있습니다. 남해안과 동해안에 많게는 200mm의 비도 예상됩니다.



홍재경 캐스터가 자세한 날씨 전해드립니다.







네, 현재 서울은 태풍의 간접영향을 받아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지는 정도입니다.



하지만 태풍이 가까이 지나는 제주도와 영남, 전남 지방은 계속해서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지금 24호 태풍 다나스가 서귀포 남쪽 부근 해상에서 빠르게 북상하고 있습니다.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중심기압이 945hPa에 최대풍속 초속 45m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오늘(8일) 낮엔 서귀포 남동쪽바다를 지나겠고 밤엔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부지방과 동해안은 오늘과 내일 새벽 사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현재 제주도와 남해 동부, 먼바다, 제주도 전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되었습니다.



현재 동해안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태풍과 풍랑, 호우 예비특보도 내려져있는 상태인데요.



태풍이 가까이 지나는 곳은 최대 초속 35m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피해없도록 대비를 잘하셔야겠습니다.



비는 동해안과 경남해안에 많은 곳은 최고 20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겠고, 그 밖의 지방에도 5~60mm의 많은 비가 쏟아지겠습니다.



대부분 지방의 비는 오늘 밤에 그치겠고 동해안과 영남지방은 내일 오전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 21도, 청주 23도, 부산 24도로 어제보다 조금 내려갔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와 남해와 동해 전해상과 서해남부해상에서 8m까지 거세게 일겠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