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지영 눈물, “악성 댓글, 그땐 정말 저주하고 싶었다”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캡처]


‘백지영 눈물’.



가수 백지영이 눈물을 보였다.



백지영은 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6월 유산했을 당시 심경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백지영은 “임신 안정기에 있었는데 몸무게가 늘어 운동을 좀 하고 있었다. 감염이 된 것 같더라. 어떤 이유로 유산이 됐는지 의사 선생님도 말을 못해 주셨다. 나와 가족에게 다시는 없어야 할 큰 사건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새벽에 수술을 받았는데 가족들도 감정을 추스르기 전에 아침에 기사가 나와 버렸다. 알다시피 댓글에 많이 무뎌져 있었지만 정말 그때는 저주하고 싶었다”고 댓글로 인한 아픔을 호소했다.



그는 “제일 잊어버릴 수 없는 댓글은 ‘백지영 신곡이 나왔다. 위대한 유산, 피처링 정석원’이란 글이었다. 너무 화가 나서 급격하게 우울해졌다. 왜 그런 마음을 갖는지, 그 사람의 얼굴을 보고 싶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또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병원에 있던 자신을 웃게 해 준 남편 정석원의 모습에 대해 전하며 다시 눈물을 흘렸다.



백지영은 “결혼하고 정석원이 나한테 하는 걸 보면서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보다”라며 행복한 결혼생활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백지영 눈물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백지영 눈물, 정말 괴로운 눈물이네”, “백지영 눈물, 훌훌 털고 멋진 활동으로 보상받으시길”, “백지영 눈물, 정말 안타깝다”, “백지영 눈물, 힘내시고 좋은 음악 들려주세요”, “백지영 눈물, 힘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