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ㆍ일본, 미국에 디폴트 불안 해소 촉구

중국과 일본이 미국에 연방정부 일시 기능 정지인 셧다운(Shutdown)과 부채한도 증액 협상 실패에 따른 디폴트(채무불이행) 불안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고 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중국 재정부 “미국 투자자산 안전 확보해달라”…일본, 외환시장 혼란 우려

주광야오 중국 재정부 부부장은 “셧다운과 사상 첫 디폴트 전망이 우리가 미국에 투자한 자산가치를 위협하고 있다”며 “중국이 투자한 미국 자산에 대한 안전을 확보해달라”고 요구했다.



주 부부장의 발언은 미국 정치권의 셧다운과 부채한도 증액 협상에 대한 중국 정부의 첫 반응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세계 양대 경제국인 미국과 중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미국은 중국에 방대하게 직접투자를 하고 있고 우리도 많은 미국 국채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시계가 재깍재깍 돌아가고 있다”며 미국 정치권의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주 부부장은 또 “미국은 역사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지난 2011년 8월 미국 정치권이 막판에 가서야 부채한도를 상향했으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최고 등급이던 미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했다”고 상기시켰다.



중국은 지난 7월 기준 1조2800억 달러(약 1373조원)의 미국채를 보유하고 있다.



일본 재무성의 한 고위 관리는 “우리는 워싱턴의 정치적 교착상태가 외환시장에 미칠 잠재적 충격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 디폴트가 발생하면 투자자들이 달러를 일제히 매도해 엔 가치가 가파르게 오를 수 있다고 FT는 설명했다.



재무성 관리는 “이런 상황을 피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그러나 미국 정치인들은 지난 2008년 하원이 초기에 7000억 달러 규모 구제금융 제공을 거절하면서 초래했던 혼란을 떠올려야 한다”고 피력했다.





[연관기사]

중국 제조업, 젊은층 기피에 ‘몸살’

중국 태풍피해 심각…24호 태풍 다나스까지 북상 '겹태풍' 우려

시진핑 APEC 연설…“도하 라운드 결론짓자”

[글로벌리더] 시진핑 ‘책사’ 류허, 중국 경제 ‘청사진’ 그린다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중국 공장 11월에 복구”





[주요뉴스]

"초당 12만원” 버는 사람들...충격

일본 방사능 수산물의 '루머와 진실' [인포그래픽]

태풍 다나스 예상경로, 최대 풍속 초속 53m...서귀포 남쪽 북상

세종시 공무원, 특별분양 했더니… 투기로 이용?

'댄스 동영상 사직서' 답장도 댄스 영상 [붐업영상]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