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상 근접 세계 1% 논문 포스텍 > KAIST > 서울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는 ‘상위 1% 논문’을 가장 많이 낸 국내 대학은 포스텍(POSTECH)으로 조사됐다. 본지가 대학평가 20돌을 맞아 전국대학평가협의회와 함께 10년(2003~2012년)간 과학기술·인문사회 22개 학문 분야의 국제학술지 게재 논문이 후속 연구에 인용된 실적(피인용)을 분석한 결과다.



[2013 대학평가] 10년간 국제학술지 분석

 상위 1% 논문은 피인용 수가 전 세계 국제논문 중 상위 1%에 속하는 우수한 논문을 뜻한다. 노벨상 수상자도 대체로 1% 논문의 저자 중 나온다. 조사 결과 포스텍은 전임교수 한 명당 0.72편의 1% 논문이 나왔다. 이어 KAIST(0.40편)·서울대(0.24)·성균관대(0.18)·고려대(0.15)·연세대(0.13) 순이었다. 교수 수를 고려하지 않은 단순 비교에선 서울대(533편)·고려대(260)·성균관대(254)·연세대(254)·KAIST(244)·포스텍(193) 순이었다.



 지난 10년간 한국에선 총 2545편의 1% 논문이 나왔다. 세계 15위 수준이다. 세계 1위는 미국(5만9970편)이다. 2003년 137편에 그쳤던 한국의 1% 논문은 지난해엔 504편에 이르렀다. 9년 새 4배 가까이 늘었다.



 10년간 국내 학자들이 쓴 전체 국제논문 수는 37만8725편(세계 12위)이다. 이 중 상위 1% 논문은 0.67%다. 미국(1.49%)의 절반을 밑돈다. 논문의 질적 수준이 아직 미흡하다는 뜻이다. 한국연구재단 안화용 성과확산실장은 “단기적인 성과보다 장기적 안목에서 연구자들을 지원해야 질 높은 연구물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교수연구 부문 평가에선 포스텍이 1위, KAIST·고려대(안암)가 2위를 차지했다. 국제화 부문에선 한국외대·경희대가 1·2위를 차지했다.



◆대학평가팀=천인성(팀장)·한은화·하선영·성시윤·윤석만·이한길 기자

자료 조사·분석=김효진·안세환·김은혜 연구원



※ 보다 자세한 정보는 중앙일보 대학평가 홈페이지(univ.joongang.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교육비가 등록금의 무려 5배…'잘 가르치는' 대학 1위는?

▶ 서강대 '학습관리' 정규수업…숙대, 도서관 DB 3억 투자

▶ 교육여건 부문 평가, 온라인 강의 공개 비율 올해 처음 포함

▶ 서울시립대 평판 18→9위로…교육기부 인하대도 상승

▶ 평판·사회진출 부문 평가, 기업 인사담당, 고3 담임 등 1100명 설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