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평가] 계열별 평가 … 논문 게재지 영향력 따라 가중치

교수연구 부문은 국내·국제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연구비, 기술이전 수입액 등을 평가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계열을 구분해 평가했다. 국제논문과 논문 피인용은 소속 교수를 4개 계열(인문사회체육·자연과학·공학·의학, 예능은 제외)로 나눠 집계한 뒤 계열별 교수 1인당 실적을 구했다. 이를 전체 대학의 계열별 교수 1인당 값과 비교해 점수화했다. 외부지원·자체 연구비는 5개 계열(인문사회·자연과학·공학·의학·예체능)로 구분해 산출했다. 국내 논문은 인문사회·체육 교수만 대상으로 했다. 국내·국제 논문과 연구비는 각 대학이 한국연구재단에 제출해 구축된 데이터베이스(한국연구업적통합정보)를 활용해 분석했다. 논문을 점수화할 때는 그 논문이 실린 학술지의 영향력에 따라 1~3점의 가중치를 부여했다. 연구의 질을 반영하기 위해서다. 국제 논문 피인용은 각 대학이 연구재단에 제출한 2010~2012년 연구실적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했다. 지난해는 피인용 수를 단순 합산했지만, 올해는 공저자 수, 저자 역할(교신저자·제1저자·참여저자) 등을 감안한 가중치를 적용했다.



교수연구 부문 평가 어떻게

 ◆교수연구(총 100점)=계열 평균 교수당 외부 지원 연구비(15), 계열 평균 교수당 자체 연구비(10), 인문사회체육 교수당 국내 논문(15), 계열 평균 교수당 국제논문(30), 계열 평균 교수당 피인용(10), 과학기술 교수당 지식재산권 등록 현황(10), 과학기술 교수당 기술이전 수입액(10)



◆대학평가팀=천인성(팀장)·한은화·하선영·성시윤·윤석만·이한길 기자

자료 조사·분석=김효진·안세환·김은혜 연구원



※ 보다 자세한 정보는 중앙일보 대학평가 홈페이지(univ.joongang.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 '세계 1% 논문 최다' 노벨상 근접 종합대 1위 어딘가 보니…

▶ '세계 1% 논문' 서울대 약리학 6위…KAIST 공학은

▶ 세계 표준 이끈 건국대…100억 투자 이화여대

▶ 국제화, 한국외대 5년째 1위…경희대 바짝 뒤쫓아

▶ 국제화 부문, 다양한 국가 학생 유치때 더 좋은 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