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외고 판사' 시대 … 10년간 임용, 외고 출신이 1~3위

최근 10년간 임용된 법관들의 출신 고교를 분석한 결과 외고 출신들이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7일 대법원이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03~2013년 임용된 법관 1959명을 출신 고교별로 분석했더니 대원외고 출신이 97명(4.95%)으로 가장 많았다. 한영외고가 46명(2.35%), 명덕외고가 42명(2.14%)으로 뒤를 이었다. 이 밖에 대일외고가 24명(1.23%)으로 6위, 이화여자외고가 18명(0.92%)으로 8위에 올랐다. 상위 10개 학교 중 외고가 절반을 차지했다. 일반계 고등학교로는 학성고가 27명(1.38%)을 배출해 4위에 올랐다. 반면 과거에 가장 많은 법조인을 배출했던 경기고는 11명(0.56%)으로 15위에 그쳤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