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아자 나눔장터] 염수정 대주교 성경·묵주, 홍명보 운동복, 크레용팝 헬멧 …

‘나누는 설레임 행복한 어울림’. 오는 20일 열리는 위아자 나눔장터(http://weaja.joins.com)의 올해 주제다.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는 벼룩시장이 올해 9돌을 맞았다. 가슴 설레며 이웃과의 어울림을 기다려온 시민들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부터 나눔장터는 대중교통으로 더 빨리, 더 쉽게 찾을 수 있는 서울의 한복판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지난 8년간 274만 명의 시민이 ‘나눔 바이러스’에 감염돼 이 장터를 찾았다. 올해도 정치인·종교인·연예인·운동선수 등 저명인사들이 소장품을 기증하며 나눔 행렬에 동참했다.



명사들 소장품 기증 잇따라
김한길 대표의 이철수씨 판화
정몽준, FIFA부위원장 시절 양복
최경주가 친필 사인한 드라이버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아자 나눔장터가 사랑의 시작”=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대주교는 성경과 묵주를 위아자 장터에 내놓았다. 성경 안쪽에는 ‘주님의 은총과 축복이 늘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라는 친필 문구가 적혀 있다. 염 대주교는 “성경은 하느님께서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에 대해 기록한 책”이라며 “위아자 나눔장터가 사랑이라는 선물을 아무 조건 없이 다른 이에게 베풀 수 있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작가 시절부터 친분이 있었던 판화가 이철수씨에게 선물받은 작품을 기증했다. 김 대표는 “10여 년 전 선물받아 집안 거실에 걸어놓고 매일 보던 작품”이라 고 전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가족사진을 담을 수 있는 디지털 액자를 내놨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독도 수묵화가 담긴 부채를 보내왔다. 초선 시절 독도의용수비대 지원 특별법을 발의했던 전 원내대표의 독도 사랑이 담겨 있다.



 박병석 국회부의장은 올 초 방문한 탄자니아의 앤 세맘바 마킨다 국회의장에게서 선물받은 액자를 기증했다.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5년 전 딸에게 선물받은 넥타이 3점을 내놨다. 박 의원은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겠다는 딸이 미국에서 아르바이트해 번 돈으로 사준 것”이라며 “딸에 대한 애틋하고도 미안한 마음이 담겨 있는 소중한 물건”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과 김무성 의원은 각각 FIFA 부위원장 때 입었던 양복과 18대 국회 야구단에서 사용한 글러브·야구공을 기증했다.



크레용팝 가수헬멧
 

◆스포츠계 맏형들이 앞장서는 장터=올해도 스포츠계 맏형들이 위아자 기부행렬에 물꼬를 텄다. 홍명보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친필 사인이 담긴 트레이닝복 세트를 보내왔다. 지난 6월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뒤 처음 입었던 옷이다. 홍 감독은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원 삼성의 서정원 감독도 유니폼 상의와 함께 선수단 전원의 친필 사인이 담긴 축구공 20개를 쾌척했다.



 ‘코리안 탱크’ 최경주 선수는 테일러메이드의 신제품인 SLDR 드라이버에 친필 사인을 담아 내놓았다. 2007년 최경주 재단을 설립한 그는 “골프로 인해 ‘나눔’이란 말을 알게 됐다”며 “격려와 후원으로 골퍼로 성장할 수 있었던 만큼 나눔을 실천하는 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에 데뷔하고 올 5월 HP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배상문 선수도 캘러웨이 드라이버를 보내왔다. 배 선수는 “2011년 PGA 퀄리파잉 스쿨에서 투어 카드를 손에 넣게 해준 드라이버”라 고 밝혔다.



 야구선수 출신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양준혁도 지난해에 이어 친필 사인 배트를 선사했다. 해외 스포츠 스타도 힘을 보탰다.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4위인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는 사인 테니스볼을 기증했다.



민경원 기자



관련기사

▶ '인피니티' 무대 의상이 내것?!…스타 애장품 풍성

▶ 위아자 나눔 대축제 9돌…올해는 광화문광장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