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설위원이 본 준PO 승자 … 넥센 7 vs 두산 2

프로야구 해설위원 9명 가운데 7명이 2013년 준플레이오프(8~14일·5전3승제)에서 넥센의 우세를 점쳤다.



오늘부터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넥센, 원투펀치에 불펜까지 탄탄"
"두산, 큰 경기 경험 많아 힘 될 것"

 넥센 마운드가 두산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양상문 위원(MBC SPORTS+)은 “넥센의 투수력이 더 안정됐다. 1·2선발(나이트·밴헤켄)이 좋아 3·4차전에서 밀리더라도 마지막 5차전에서 넥센이 유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병훈 위원(KBS N SPORTS)도 “단기전에서 넥센 투수들이 힘을 합치면 팀 타율 1위 두산도 공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넥센은 세이브왕 손승락과 홀드 1위 한현희가 버티고 있는 반면 두산은 필승 계투조가 확실하지 않다는 점이 약점으로 지적됐다. 이용철 위원(KBS)은 “넥센은 강윤구를 불펜으로 돌릴 수 있을 만큼 마운드가 두텁다. 그러나 두산은 마무리가 고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효봉(XTM) 위원은 “두산은 마무리로 정재훈과 윤명준이 예상되지만 넥센 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이 밖에 김정준(SBS ESPN)·양준혁(SBS)·조용준(MBC SPORTS+) 위원도 넥센의 우세를 예상했다.



 두산의 경험을 무시할 수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하일성 위원(KBS N SPORTS)과 두산 출신의 안경현 위원(SBS ESPN) 등 2명이 두산의 손을 들어줬다. 하일성 위원은 “두산은 아무래도 큰 경기 경험이 많은 게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넥센을 창단 5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은 염경엽(45) 감독은 “우리는 매일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것처럼 후반기 3개월을 보냈다. 집중한다면 포스트시즌 경험이 부족하다는 게 문제 되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김진욱(53) 두산 감독은 “기록을 보면 넥센이 유리하다고 볼 수 있지만 포스트시즌에서는 보이지 않는 부분이 더 크게 작용한다. 경험이 많은 우리 선수들이 잘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8일 서울 목동에서 열리는 1차전 선발투수로 넥센은 나이트(정규시즌 12승10패·평균자책점 4.43, 두산 상대 2승·5.26), 두산은 니퍼트(12승4패·평균자책점 3.58, 넥센 상대 2패·11.91)를 예고했다.



유병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