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망할 뻔한 현진, 방망이가 살렸다

류현진이 7일(한국시간) 열린 애틀랜타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2회 말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타점을 올리고 있다. 선발투수 류현진이 3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지만 다저스는 타선이 터져 시리즈 전적을 2승1패로 만들었다. [로스앤젤레스 AP=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 처음 등판한 류현진(26·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악의 피칭을 했다. 부상 의혹을 받았을 만큼 내용이 좋지 않았다.

3이닝 4실점 … 13-6 승, DS 2승1패
애틀랜타, 1회 징크스 알고 압박
제구 안 되고 수비 중 잇단 실수
희생 타점 올린 뒤 팀 타선도 폭발
"안 좋은 것 다 보여줘 … 잘못 인정"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3이닝만 던지며 6피안타·4실점했다. 13-6으로 이긴 다저스는 NLDS 2승1패를 기록, 챔피언십시리즈까지 1승만을 남겨 뒀다.



 애틀랜타 타선은 1회 초부터 류현진을 압박했다. 선두 타자 제이슨 헤이워드가 3구째 타격(유격수 땅볼)한 것을 시작으로 볼넷을 얻은 브라이언 매캔을 제외한 6명의 선수가 3구 이내에 타격했다. 빠른 승부를 걸어 ‘1회 징크스’가 있는 류현진의 혼을 빼놓은 것이다. 류현진은 2사 2루에 나온 에번 게티스에게 중전 적시타, 2사 1·2루에서 크리스 존슨에게 다시 중전 적시타를 내줘 0-2로 끌려갔다.



 류현진은 2회 말 타석에서 희생플라이를 때려 팀의 첫 타점을 올리며 4-2 역전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3회 초 마운드에서 스스로 무너졌다. 저스틴 업튼과 프레디 프리먼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고, 에번 게티스와 11구까지 가는 실랑이 끝에 안타를 맞아 무사 만루에 몰렸다. 이후 류현진은 매캔의 1루 땅볼 때 베이스커버를 잘못 들어가 병살 처리에 실패했고, 1사 만루에선 존슨의 땅볼 타구를 잡아 엉뚱하게 홈으로 뿌려 타자와 주자들을 모두 살려 줬다. 결국 돈 매팅리(52) 다저스 감독은 3회가 끝난 뒤 크리스 카푸아노로 투수를 교체했다.



 류현진의 피칭은 평소와 달랐다. 직구 최고구속은 151㎞까지 나왔으나 피칭 리듬이 깨진 탓에 컨트롤이 잡히지 않았다. 투구 수 68개 중 직구(40개)와 체인지업(18개) 비중이 너무 높았고, 슬라이더(4개)와 커브(6개) 비중은 평소보다 낮았다. 시즌 내내 안정적이고 영리한 투구를 했던 류현진이 흔들리자 다저스 전담 캐스터 빈 스컬리(86)는 “류현진의 허리와 팔꿈치가 불편해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틀 전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매팅리 감독과 의료진이 함께 본 것을 두고 부상 의혹이 있었고, 스컬리가 재차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류현진은 경기 후 “내 몸은 내가 잘 안다. 아픈 데는 전혀 없다”며 부상설을 일축했다.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이 평소보다 빠른 공을 던졌지만 결정구가 없었고 제구도 흔들렸다”며 “우리가 챔피언십시리즈로 간다면 류현진은 당연히 또 다른 기회(선발 등판)를 가질 것이다. 위대한 시즌을 치른 선수가 한 경기 못했다고 등을 돌리지 않는다”며 류현진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다.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은 투구와 수비 실수를 깨끗하게 인정했다.



 -평소보다 체인지업 의존도가 높았다.



 “아무래도 직구와 체인지업 두 가지가 그나마 낫다. 그래서 많이 던졌는데 안타를 많이 맞았다. 유리한 볼카운트를 활용하지 못했다.”



 -4년 전 다저스타디움에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전을 치렀다.



 “그때보다 오늘 더 긴장했다. 그래도 팀이 이겨 다행이다.”



 -3회 수비 때 두 번이나 실수를 했다.



 “둘 다 내 잘못이다. 1루 커버를 할 땐 너무 서둘렀고, 특히 홈에 던진 건 큰 실수였다. 다음부터는 이런 모습을 보이지 않겠다.”



 -평소와 달리 마운드 위에서 표정 변화가 많았다.



 “오늘 한 경기에서 안 좋은 플레이를 다 보여 줬다. 그래서 표정 변화가 심했던 것 같다.”



LA 중앙일보=봉화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