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봐주기는 없다' 국감에 부른 100명 기업인, 이번엔 나올까

[앵커]

이번 국감에도 기업인들이 대거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참고인까지 합하면 100여 명인데요, 대기업 총수들의 경우 보통 이름만 오르내리다 실제 출석은 하지않곤 했습니다. 올해는 그렇게 만만히 볼 상황이 아닌 것 같습니다.

강신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등은 다음주 시작하는 국정감사에 100여명의 기업인을 국감 증인 및 참고인으로 부르기로 했습니다.

허창수 전경련회장, 신종균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등은 이미 출석 요구를 받은 상태입니다.

기업인 증인 채택은 연례행사지만 올해는 여야 모두 경제민주화라는 핫이슈 때문에 '봐주기'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심상정/정의당 의원 : 재계나 노동 또는 중소기업 원하청 불공정 이런 부분의 이해관계가 충돌되는 그런 상임위 같은 경우는 마땅히 불러야 합니다. 미국에도 다 부르지 않습니까?]

법원 역시 강경합니다.

올초 국감 불출석 혐의로 법정에 선 신동빈 롯데그룹 부회장 등에 대한 선고에서 재판부는 "이번에는 벌금형으로 끝나지만 또 다시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면 최대 징역형까지 선고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TV조선과 채널A의 보도본부장과 MBN 기획 이사를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미방위 측은 "TV조선과 채널A의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이 개입했다는 보도 등 잇단 편파 왜곡 논란 때문"이라고 채택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들 방송사는'정치권의 언론길들이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황교안 부르자 문재인으로…여야, 국감 '맞불 증인' 신경전이재오 "국감 증인 최소화해야…기업에 막대한 손해"야당, 법사위 국감서 황교안 '삼성 떡값' 의혹 공세펼 듯의원으로 돌아온 진영, 사퇴 논란에 말아껴기업 호통장 되는 국감 … 정무위 증인 94% 재계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