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녕하세요 스페인어, 박정현 "유모랑 스페인어로만 얘기했더니 어머니가…"

[안녕하세요 스페인어, 사진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스페인어’.



가수 박정현이 스페인어를 사용한다. 그 이유가 재미있다. 어린 시절의 경험 때문이다. 박정현은 어렸을 적 미국에서 자랐다. 그게 스페인어를 쓰게 된 시초다. 박정현의 스페인어 얘기엔 유모가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박정현은 어린 시절 스페인어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님이 바쁜 탓에 남미계 유모의 손에 자랐나. 유모가 영어를 잘 못 쓰고 스페인어로 키워 내가 스페인어로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박정현은 “내가 유모와 너무 가깝게 지내니 걱정한 부모님이 외할머니께 나를 맡겼다”며 “나중에 집에서 스페인어 책을 발견하고 어머니께 여쭤보니 나와 이야기하려고 사서 공부했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안녕하세요 스페인어, 역시 환경이 중요하네요”, “안녕하세요 스페인어, 박정현은 도대체 외국어 몇 개를 하는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