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살인 말벌 기승, "총상 입은 듯…" 40여명 목숨 앗아가

[중국 살인 말벌 기승, 사진 영국 데일리메일]


 

‘중국 살인 말벌 기승’.



중국에서 최근 살인 말벌로 3개월간 40명이 목숨을 잃고, 160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부상자 가운데는 생명이 위태로운 환자가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북부 산시성에서 살인 말벌에 따른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살인 말벌’은 쏘일 경우 과민성 쇼크 및 급성 신부전증을 일으키고 최악의 경우엔 사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예년보다 상승한 기온으로 말벌의 번식력이 높아진 것을 원인으로 진단한다.



살인 말벌은 길이 5㎝ 크기로 벌침의 길이는 6㎜에 달했다.



현재 산시성 당국은 10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해 ‘독벌과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산시성 당국은 시민들에게 “벌을 만나면 절대 먼저 공격성을 보이지 말라”고 당부했다.



중국 살인 말벌 기승 소식에 네티즌들은 “중국 살인 말벌 기승, 수십 명이 목숨을 잃다니 무섭다”, “중국 살인 말벌 기승, 말벌에 쏘인 상처가 엄청나네”, “중국 살인 말벌 기승, 한국에는 안 오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