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장신 모델, 키가 203cm인데 이렇게 균형 잡힌 몸매를…

[세계 최장신 모델, 사진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장신 모델’.



모델들의 키는 크다. 맵씨가 좋아야 해서다. 그런데 키가 커도 너무 크다. 신장이 무려 203㎝인 세계 최장신 모델 아마존 이브(34)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더구나 이브는 60대 남자친구와 열애 중이라 더 관심이 간다.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세계 최장신 모델 아마존 이브가 60대 남자친구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호주의 한 남성잡지인 주 위클리는 이브의 비키니 사진을 실어 화제가 됐다. 사진을 보면 그녀 옆에 있는 키 162cm의 모델은 이브와 비교하면 아이 수준이다.



아마존 이브의 남자친구는 키 198㎝의 장신 회계사 데니스 하그로브(60). 아마존 이브와 26살 나이 차이가 나지만 아마존 이브와의 키 차이는 5㎝에 불과하다. 아마존 이브는 “나보다 키가 작은 남자들은 (나를) 엄마를 대신할 여자로 봤고, 키가 큰 남자들은 이미 애인이 있거나 지루했다”고 말했다.



외신은 “키스를 할 때 아마존 이브가 크게 낮추지 않아도 된다”며 “키만 본다면 데니스 하그로브가 가장 적절한 남자”라고 소개했다. 두 사람은 데니스가 아마존 이브의 회계사로 일하면서 만나게 됐다. 아마존 이브는 “데니스는 매우 유쾌한 사람”이라며 “힘들게 보낸 날은 바로 알아차리고 격려해준다”고 말했다. 세계 최장신 모델 열애 소식에 네티즌들은 “세계 최장신 모델, 남자가 도둑이네”, “세계 최장신 모델, 키 큰남자들은 이미 애인이 있다는 건 공감”, “세계 최장신 모델, 세계 최장신 커플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