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동물 사체가 썩지 않는 호수의 비밀은…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온라인 커뮤니티]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호수가 얼마나 말랐으면 동물이 돌이 될까. 사체는 왜 썩지 않았을까. 호수에 있는 동물들이 돌처럼 굳어버린 사진들이 공개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다.



제목은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사진. 사진작가 닉 브랜트의 작품으로 탄자니아 나트론 호수에서 죽은 동물들을 찍은 것이다. 사진에는 여러 동물이 있다. 특히 백조와 박쥐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 동물들은 뼈만 앙상하게 남은 채 돌처럼 굳은 모습이다.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는 특이하다. 사체는 자연 법칙상 썩어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 호수 인근 화산에서 흘러내린 탄산수소나트륨이 사체가 썩는 것을 막기 때문에 동물들이 돌처럼 굳어버린 것이다. 닉 브랜트는 “동물들의 어떻게 죽었는지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며 “소금 농도가 아주 높아 동물들의 사체가 경화되고 건조하게 보존된 것 같다”고 전했다.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진짜라면 너무 끔찍한걸”,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동물 사체가 둥둥 떠있는 호수라니”, “동물이 돌이 되는 호수, 소금 때문에 그런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