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덤핑 관광 막는 中 ‘여유법’ 이후 토산품점 썰렁, 대형 면세점 북적

3일 오후 제주시에 위치한 한 외국인 전용 면세 토산품 판매점. 손님은 아예 없고 직원들만 삼삼오오 모여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이 판매점 관계자는 “종전엔 하루 평균 45인승 버스 40여 대가 오던 게 요새는 2~3대밖에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같은 날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신라면세점. 2~3명씩 짝을 이룬 중국인 관광객들이 쉴 새 없이 드나들었다. 제주도 내 대형면세점 관계자는 “자발적으로 찾아오는 관광객이 많아 손님은 예전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중국에서 여유법(旅遊法)이 시행된 이후 벌어진 제주도 내의 관광 쇼핑 풍경이다. 여유법은 중국 당국이 자국민을 저가 관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만든 법이다. 쇼핑 장소를 일방적으로 지정하는 행위, 쇼핑점에서 물건 값의 일정 부분을 수수료로 되돌려받는 행위가 금지된다. 제주발전연구원은 여유법 시행으로 ▶패키지 상품 가격 30~50% 상승 ▶소규모 여행사 구조조정 ▶여행사가 방문을 유도했던 쇼핑·관광지의 매출 타격 같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자발적으로 찾아오는 손님이 훨씬 많은 쇼핑센터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동안 중국계 여행사에 밀려 국내 관광객들만 주로 상대해 왔던 도내 여행업체들은 여유법을 중국인 관광객 유치의 ‘기회’로 인식한다. 도내 여행사인 제주아름의 오정민 대표는 “중국계 여행사들이 독점해온 저가 덤핑 관광에서 벗어나 차별화된 관광상품을 선보이는 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일 제주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은 “중국인의 제주 관광을 질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프리미엄 브랜드 중심의 쇼핑 인프라를 확충하고 고품질 자유여행을 개발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