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서 숨진 국군포로 손동식씨 추정 유골 송환

6·25전쟁 때 북한군 포로로 끌려간 뒤 1984년 사망한 국군포로 손동식씨로 추정되는 유골이 5일 국내에 송환됐다.

1925년생으로 포로로 잡힐 당시 육군 9사단 소속 이등중사(지금의 병장)였던 손씨는 아오지탄광에서 숨을 거두면서 “죽으면 나를 고향에 묻어달라”고 유언했다고 손씨의 딸 명화(51)씨는 전했다. 이후 명화씨는 2005년 탈북에 성공한 뒤 북한 땅에 묻힌 아버지 유골을 한국으로 가져오기 위해 온갖 노력을 하다가 사단법인 물망초 등 민간단체의 도움으로 중국을 거쳐 이날 국내로 들여왔다.

국방부는 국군포로에 준하는 예우를 갖춰 유골을 수습한 뒤 손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유골이 손씨로 확인될 경우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