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댄스 동영상 사직서 쓴 여직원, "클럽 좀 다니셨나봐요"

[댄스 동영상 사직서,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댄스 동영상 사직서’.



아무도 없는 새벽 사무실에서 한 여성 직장인이 정신없이 춤을 추기 시작한다. 이 여인은 왜 야밤에 회사에서 댄스 삼매경에 빠졌을까?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댄스 동영상 사직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많은 관심을 모았다.



‘댄스 동영상 사직서’의 주인공은 타이완의 한 애니메이션 업체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진 마리나 쉬프린. 그는 자막을 통해 “난 이 일을 위해 약 2년 동안 나의 인간관계와 시간, 에너지를 바쳤다. 그러나 내 상사는 오직 영상 시청률에만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또 영상의 끝에는 “나는 그만둔다”는 자막이 나타났다. 댄스를 마친 쉬프린이 불을 끄고 사무실을 나가는 장면으로 영상은 끝이 난다.



‘댄스 동영상 사직서’ 영상에 네티즌들은 “댄스 동영상 사직서, 나도 내일 사무실에서 찍어 봐?”, “댄스 동영상 사직서, 얼마나 한이 맺혔으면 저렇게까지…”, “댄스 동영상 사직서, 춤 실력이 상당하네. 일보다 놀기 더 좋아하는 여직원이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