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서운 검은 집,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주인 누군지 봤더니…

[무서운 검은 집,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무서운 검은 집’.



지붕, 벽, 창문 등 외부를 온통 검은색으로 칠한 ‘무서운 검은 집’이 눈길을 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서운 검은 집’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여러 장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벽과 창문을 비롯해 지붕까지 검은색으로 뒤덮인 한 주택의 모습이 담겨 있다. 마치 유령이 살 것처럼 음산해 보이는 이 집은 보는 이들의 공포감을 자아낸다. 특히 주변에 지어진 비슷한 모양과 구조의 집들과는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무서운 검은 집’은 독일 뫼링엔의 도심에 위치한 집으로 두 명의 예술가가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이 집을 허물고 새로운 갤러리를 세웠다고 전해졌다.



‘무서운 검은 집’을 본 네티즌들은 “무서운 검은 집, 사생활 보호는 잘 되겠는데”, “무서운 검은 집, 보기만 해도 귀신 나올 것 같아 ”, “무서운 검은 집, 영화에서 나올 것 같은 비주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