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포의 베란다, "무심코 보고 기절할 뻔"…오싹

[공포의 베란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포의 베란다’.



도둑을 퇴치하려는 주인의 짓궂은 장난일까. 아파트 베란다에서 등골이 오싹해지는 상황이 연출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공포의 베란다’ 사진이 확산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가정집의 베란다 모습이 담겼있다. 자세히 보면 베란다 난간 사이로 흰 물체가 보인다. 이 물체의 정체는 각종 장기와 뼈가 실감나게 표현된 해골 모형이다.



이 해골 모형은 몸 속의 붉은 장기까지 모두 갖추고 있어 무심코 베란다를 올려다본 사람들로 하여금 오싹한 느낌을 자아낸다.



‘공포의 베란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공포의 베란다, 생각보다 무섭진 않은데요?”, “공포의 베란다, 도둑 퇴치용이라고 하기엔 좀 약한데”, “잠시 해골 모형을 내려놓은 것 뿐인데 공포의 베란다라는 제목이 붙은 건 아닐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