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단한 시집' 예지원, 윤후·하정우 뛰어 넘는 '먹방녀' 등극

[사진 JTBC ‘대단한 시집’]


골드미스 여배우 예지원이 데뷔 17년 만에 처음으로 본격 ‘먹방’을 선보였다.



JTBC ‘대단한 시집’을 통해 충남 서천군 꽃게잡이 집으로 가상 시집을 가게 된 예지원. 하지만 그녀에겐 시집살이의 고단함을 모두 무마시킬만한 커다란 즐거움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시댁에서는 꽃게가 무한정 제공된다는 것이다.



새벽 2시에 꽃게 조업을 나가야 한다는 말에 제작진의 멱살을 잡은 것도 잠시, 휘황찬란하게 차려진 꽃게 진수성찬 저녁 식탁을 보고는 금세 행복에 겨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먹기가 번거로운 꽃게 앞에서 여배우의 내숭은커녕, 맨손으로 꽃게를 뜯으며 게 눈 감추듯 게들을 먹어 삼켰다. 또 칠흑같이 어두운 밤바다 위 꽃게 조업 중에도 갓 잡아 올린 생꽃게, 꽃게라면 등 그녀의 먹방은 끊임없이 이어졌다.



시아버지마저 어이없는 웃음을 터뜨리게 한 여배우 예지원의 먹방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예지원의 엉뚱함을 넘어 시댁식구들을 경악시킨 그녀만의 다채로운 시집살이는 2일 밤 11시 JTBC ‘대단한 시집’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