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썰전', 아이돌 열애설 대란을 진단하다

[사진 중앙포토]


JTBC ‘썰전’이 ‘설리-최자’를 비롯, ‘오종혁-티아라 소연’, ‘인피니트 엘- 화성인 바이러스 초콜릿녀’ 등 한 주간 연예계를 뜨겁게 달궜던 아이돌의 열애설을 짚어본다.



김희철은 ‘최자-설리 열애설’에 대해 “기사가 터진 당시 일본에 있었는데, 부재중 전화 40통과 설리의 문자를 받았다”고 말해 설리의 최측근임을 실감하게 했다.



또 그는 “아이돌이 열애설에 민감한 이유 중 하나로 인기에 타격을 받기 때문”이라며 “스캔들이 났던 후배 아이돌은 열애설 인정 이후 멤버들 중 자기만 부채 판매량이 감소해 신경이 쓰인다고 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예능심판자들은 아이돌의 연애노하우에 관한 팁을 전수했는데, 김구라는 “마치 녹화 뒤풀이에서 만난 것처럼 풀 메이크업에 무대의상을 입고 만나라”고 조언했다.



예능심판자들의 강도 높은 질문과 그에 대한 답변은 3일 밤 11시 JTBC ‘썰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