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낭소리 할아버지 별세, "폐암 투병 끝에 누렁이 곁으로…"

[사진 영화 `워낭소리` 스틸컷]


 

‘워낭소리 할아버지 별세’.



영화 ‘워낭소리’의 주인공인 최원균(85) 할아버지가 1일 세상을 떠났다.



최원균 할아버지는 지난해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약 10개월에 걸친 투병 생활을 하던 중 최근 병세가 악화됐다. 고인은 생전에 자신이 죽으면 수십 년간 동고동락하다 죽은 소의 무덤 옆에 같이 묻어달라고 유언을 남겼다고 알려졌다.



최원균 할아버지가 유언에서 언급한 소는 영화 ‘워낭소리’에 출연했던 ‘누렁이’다. 2009년 개봉한 영화 ‘워낭소리’는 최원균 할아버지와 소 ‘누렁이’의 애틋한 우정과 소박한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영화는 전국 관객 수 약 300만 명을 동원하며 역대 다큐멘터리 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고인의 빈소는 경상북도 봉화에 위치한 봉화해성병원에 차려지며 4일 발인할 예정이다. 고인의 뜻에 따라 묘소는 소 ‘누렁이’가 묻힌 봉화군청 인근 워낭소리 공원묘지에 마련된다.



워낭소리 할아버지 별세 소식에 네티즌들은 “워낭소리 할아버지 별세라니 정말 안타까워요”, “워낭소리 할아버지 별세, 좋은 곳에 가시길”, “워낭소리 할아버지 별세,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