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 "미란다커 닮고 싶어서 성형수술 했다"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 사진 해당 방송화면 캡처]


 

자신이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커를 닮았다고 주장하는 화성인이 등장했다.



1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화성인 바이러스’ 에서는 미란다커를 닮고 싶어서 성형수술까지 감행한 화성인 홍여름씨가 출연했다.



그는 자신의 우상인 미란다커를 닮기 위해 성형수술을 하고 파란 눈을 위해 컬러렌즈를 착용했다. 머리는 금빛으로 염색하고, 파파라치를 대비해 다양한 포즈를 연습하는 등 갖은 노력을 기울였다.



화성인 남자친구는 미란다커를 닮은 여자친구에 대해 “같이 있으면 외국인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혼혈이라는 이야기도 많이 듣는다. 서양 미녀랑 만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날 MC들이 “미란다커를 닮기 위해 여러군데 수술 한 것 같다”고 말하자 화성인은 “지인들이 ‘성괴(성형괴물)’가 된다며 성형을 만류했지만, 미란다커를 닮고 싶어 눈과 코를 성형했다”고 밝혔다.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 등장에 네티즌들은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 정말 예뻐지긴 했네”,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 너무 성형에 의존하는 건 조금은 위험해 보여요”, “미란다커 닮은꼴 화성인, 이제는 외면이 아닌 내면을 가꿔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