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만-JYJ, ‘갑을관계 개선’ 위해 국감에 함께 나올까?

[사진 중앙포토]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과 JYJ(김재중, 박유천, 김준수)가 만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2일 한 매체에 따르면 민병두 민주당 의원은 연예계 갑을관계 개선을 위해 국회 정무위원회에 이수만 회장과 JYJ를 국감 증인 및 참고인으로 신청했다. 이수만 회장은 증인 신분, JYJ는 참고인 신분이다. 정무위는 4일 이들에 대한 증인 채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올 7월 SM과 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문산연)에 사업활동방해행위 금지명령을 내렸다. 문산연이 SM과 협의 하에 방송사 등에 JYJ의 방송출연, 음원유통을 자제시키는 공문을 발송하는 등 JYJ의 가수 활동을 직접적으로 방해했기 때문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