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스틴비버 만리장성 포착, ‘경호원 목말 타고 …’ 논란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경호원의 목말을 탄 채 만리장성에 올라 화제다.



미국의 연예 전문 매체 TMZ는 2일 “저스틴 비버가 중국 베이징에서 목말을 타고 만리장성을 오르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각종 SNS를 통해 공개된 사진을 보면 저스틴 비버는 두 명의 경호원의 어깨에 올라타 만리장성을 편안하게 오르고 있다. 반면 저스틴 비버의 편안한 표정과는 달리 두 명의 경호원은 언뜻 보기에도 힘겨운 얼굴이다.



저스틴 비버 만리장성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저스틴비버 만리장성, 너무 심한데?”, “저스틴비버 만리장성, 남의 나라 유적에서 뭐 하는 짓인지”, “저스틴비버 만리장성, 경호원들 제대로 경호하네”, “저스틴비버 만리장성, 저게 무슨 문제라는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재 아시아투어로 중국에 머물고 있는 저스틴 비버는 10일 서울에서 데뷔 후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