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썰전', 한국인이 좋아하는 프로그램 톱10 복귀

[사진 JTBC `썰전`]


JTBC 시사 토크 프로그램 ‘썰전’이 한국인이 좋아하는 프로그램 톱10에 복귀했다.



‘썰전’은 조사전문기관 한국 갤럽이 매월 조사하는 ‘가장 좋아하는 프로그램’ 2013년 9월 조사에서 전체 10위를 기록, 7월에 이어 톱10에 복귀했다.



지난달 23일부터 4일간 전국의 19세 이상 남녀 1208명이 참여한 이번 조사에서 ‘썰전’은 2.9%의 지지를 얻어 지상파를 포함한 전체 TV 프로그램 중 10위에 올랐다.



특히 톱10 프로그램은 1위 ‘무한도전’을 비롯해 예능이 5개, 드라마가 4개였다. 시사 교양 프로그램으로는 ‘썰전’이 유일했다.



‘썰전’은 5월 처음으로 톱20에 모습을 드러낸 뒤 일회성이 아닌 안정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정치와 연예에 대한 평론을 접목한 시사 교양 프로그램 ‘썰전’은 김구라·강용석·이철희가 진행하는 1부의 정치 토크, 김구라·강용석에 박지윤·이윤석·허지웅이 진행하는 2부 ‘예능심판자’로 주목을 끌었다. 지난주부터는 2부에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참여하고 있다.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