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엑소 정형돈, 무한도전 비하인드 공개 ‘감동이야~’





엑소케이(EXO-K)가 MBC ‘무한도전’ 출연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일 발간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 인터뷰에서 수호는 “예고 없이 ‘무한도전’ 녹화 현장에 찾아갔는데 정형돈이 우리 멤버 12명의 이름을 전부 기억해서 다른 멤버들에게 소개해줬다”며 “이름만 외우는 게 아니라 엑소 멤버들 특징까지 다 기억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과거 엑소는 정형돈-데프콘이 진행하는 한 프로그램에 나간 바 있다. 이때 정형돈이 12명이나 되는 멤버들의 특징을 기억해 엑소를 감동하게 한 것이다.



백현은 인터뷰에서 ‘무한도전 가요제’에 나간다면 가상 파트너로 누구를 고를 것이냐는 질문에 “디스코를 잘 하는 유재석 선배”를 꼽았다. 찬열은 “랩과 힙합을 좋아하기 때문에 존경하는 길 선배와 하고 싶다”고 말했다.



디오는 “같이 작아서 잘 어울릴 것 같다”며 하하를, 세훈은 “뭔가 재미있고 잘 맞을 것 같아서”라며 박명수를 선택했다. 수호도 “나를 막 대해줄 것 같아 재미있을 것 같다”며 박명수를 꼽았다. 카이는 “1등을 할 거면 유재석 선배와, 재미있게 하고 싶으면 하하 선배와 짝이 되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엑소 정형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엑소 정형돈, 진짜 감동받았겠네”, “엑소 정형돈, 머리가 좋은 가봐?”, “엑소 정형돈, 이런 사이군”, “엑소 정형돈, 매력에 푹 빠졌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