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윤아, 베트남에서 포착…"나도 이제 움직여야 할 때"























결혼 후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 외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송윤아가 베트남에서 포착됐다.



송윤아가 제이콘텐트리의 여성종합매거진 ‘여성중앙’과 함께 한국여성재단에서 주최하는 다문화 가정 아동들의 외갓집 방문 행사에 동참한 것이다.



결혼과 출산, 육아 기간을 거치며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송윤아는 이번 행사의 의미와 취지에 이끌려 흔쾌히 제안에 응했다.



아직도 가족 중심의 문화가 남아있는 베트남은 타향으로 시집을 간 딸과 그 가족들을 맞아 떠들썩한 잔칫집을 연출했다. 특히나 아름다운 여배우의 등장에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흥겨운 분위기였다.



송윤아는 부엌에 가서 음식을 나누고, 사람들에게도 친절히 눈인사를 건넸다. 송윤아는 서울에 두고 온 아들 생각이 나는지 그곳의 아이들을 번쩍번쩍 안아주고 쓰다듬기 바빴다.



베트남에 오기 전부터 이곳 사람들을 위한 선물을 고심하던 송윤아는 서울에서부터 한아름 선물을 준비해 와 주변을 놀라게 했다. 여성들을 위한 화장품을 비롯해 한국의 김, 남·여아용을 위한 장난감까지 준비해 왔다.



송윤아는 “결혼 후 한 번도 인터뷰를 안했다. 인터뷰에 응한 자체가 엄청난 변화의 시작인 것 같다”며 “모든 걸 고향에 두고 혼자 한국으로 시집와 씩씩하게 살고 있는 베트남 여성들을 보니 힘이 생기는 같다. 나도 이제 슬슬 움직여야 할 때인 듯하다”고 말했다.



여전히 고혹적인 미소로 매거진 표지를 장식한 송윤아의 모습과 베트남 동행기는 여성중앙 10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송윤아는 결혼 생활에 대해서도 담담하게 속내를 드러냈다. 송윤아는 대학생 때 데뷔해 결혼할 때까지 일을 쉰 적이 없어 집안일이 때론 스트레스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송윤아는 “이제는 ‘내가 아니면 이 많은 일을 다 어쩌지’하는 아줌마가 됐다”고 했다.



또 “오랜 공백 기간으로 배우 송윤아의 모습이 조금씩 지워져 가는 것 같아 서글플 때도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여성중앙 등 9개 매거진을 발행하는 제이콘텐트리 M&B는 1일 모바일 뷰티 어플리케이션 ‘뷰티톡 for Kakao’를 론칭해 총 4만 3200개의 뷰티제품을 건 런칭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상세한 사항은 뷰티톡 for Kakao 활용백서 페이지(www.jcontentree.com/beautytal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