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수 겸손 발언, “나도 먹고 살만하니까 기부했을 뿐”

[사진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화면 캡처]




 

개그맨 박명수가 꾸준한 기부를 통해 선행을 해왔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1일 오후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해 ‘좋은 일을 많이 한다고 들었는데 왜 자꾸 나쁜 이미지를 만드는 거냐’는 시청자의 실시간 질문에 “이런 얘기 하면 이미지가 좋아지니까 하지 말자”고 쑥스러워 했다.



이날 MC 김희선 역시 “집에서 일하는 가사도우미의 남편의 암 수술비를 지원해 주셨다는 얘기가 있더라”고 박명수의 선행을 소개했다. 이에 박명수는 “오해를 살 수 있다. 제가 암 수술비를 대 드린 적은 없다. 월급 몇 개월 치를 미리 당겨 드린 것뿐이니 얘기하지 마시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과거 치킨칩 운영 당시 아르바이트 학생에게 등록금을 지원했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오래 된 일이다. 사정을 듣고 ‘알아서 해’라고 했었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기부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저 말고도 다들 하지 않느냐. 유재석도 기부를 한다. 처음 하는 게 어려울 뿐이다. 나도 먹고 살만하니까 재단에 전화해 기부하겠다고 했다. 재단에 전화해서 ‘자동이체 해주세요’하면 끝이다. 그걸로 5~6년 해 온 거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박명수의 발언에 신동엽은 “선행 얘기 짧게 하신다더니 길게 하셨다”고 재치 있게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 겸손 발언에 네티즌들은 “박명수 겸손 발언, TV에서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박명수 겸손 발언, 쑥스러워하는 모습 보니 천상 천사”, “박명수 겸손 발언, 역시 기부는 박명수”, “박명수 겸손 발언, 마음까지 훈훈해지네”, “박명수 겸손 발언, 볼수록 매력 넘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