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포의 베란다, "놀랐지" 아파트 주인의 짓궂은 장난

[공포의 베란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포의 베란다’.



행인을 위한 주인의 짓궂은 장난일까. 거리에서 아파트 베란다를 보고 등꼴이 오싹해지는 상황이 연출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공포의 베란다’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해당 사진에는 평범한 한 가정집의 베란다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러나 사진을 자세히 보면 베란다 난간 사이로 해골 모형이 길을 내려다 보고 있다. 심지어 해골 모형은 갈비뼈 사이로 붉은색 장기도 드러내고 있어 더욱 섬뜩하다.



‘공포의 베란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공포의 베란다, 길 가다 봤으면 정말 섬뜩했겠다”, “공포의 베란다, 해골 모형의 정체는 뭐지?”, “공포의 베란다, 이처럼 장식하면 도둑이 들어올 일은 없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