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고부스캔들' 윤영미 아나운서와 시어머니 합류

[사진 일간스포츠]
시원한 입담을 자랑하는 윤영미 전 SBS 아나운서와 시어머니가 JTBC ‘고부스캔들’에 새롭게 합류한다.



3일 ‘고부스캔들’ 방송에서는 윤영미 아나운서가 시어머니보다 더 살벌한 시누이들과 함께 출연, 독특한 시누이와 시집살이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윤영미 부부의 집에 찾아온 시어머니와 두 시누이들. 며느리는 느닷없이 찾아온 시댁 식구들이 불편하기만 한데, 사사건건 이어지는 시누이들의 폭풍 잔소리까지. 이에 며느리와 극성 시누이들의 기 싸움이 시작된다.



심지어 며느리가 정성들여 준비한 음식들에 “도저히 먹을 수 없는 음식”이라며 며느리의 음식 솜씨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시누이들. 이에 인내심에 한계를 느낀 며느리는 결국 “맛없으면 배달 음식이라도 시켜드리겠다“며 발끈하고 말았다. 식탁 앞에서 펼쳐진 윤영미와 시누이들의 신경전, 과연 그 결말은 어떻게 될까?



며칠 후 저녁식사를 위해 시댁을 찾은 윤영미 부부. 오늘은 특별히 며느리가 좋아하는 아귀찜을 해먹기로 하는데, 웬일인지 음식준비를 도우려는 며느리에게 편히 쉬라고 하는 시누이. 이에 며느리는 시댁에서 간만에 휴식을 즐긴다.



그런데 잠시 후, 며느리 눈 앞에 펼쳐진 믿을 수 없는 광경에 말문이 막힌 며느리. 과연 시댁에서 며느리를 경악케 한 기막힌 사연은 무엇일까?



‘고부스캔들’에 새롭게 합류한 윤영미 아나운서의 상상초월 시누이 시집살이는 3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