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기차역 황금 무더기, "범죄 조직과 연관 없어… 주인은 어디에?"

[사진 허핑턴포스트 홈페이지]


 

독일의 한 기차역에서 주인 없는 황금이 무더기로 발견돼 화제다.



미국 허핑턴포스트, AP통신 등 외신은 4월 독일 쾰른의 한 기차역 보관함에서 상당량의 금괴와 유로 지폐 묶음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금괴와 지폐의 정확한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일반인이 소유하기에는 상당한 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금괴가 범죄와 관련돼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조사했으나 어떠한 연관성을 찾지 못했다.



결국 경찰은 공개적으로 황금의 주인을 찾는다고 공고했지만, 주인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황금의 주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이 물건들은 독일 정부에 귀속된다.



독일 기차역 황금 무더기 발견 소식에 네티즌들은 “독일 기차역 황금 무더기가 발견되다니, 무슨 일이지?”, “독일 기차역 황금 무더기, 내가 발견했음 좋았을 걸”, “독일 기차역 황금 무더기의 주인은 누굴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