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과 커넥션 vs 청와대의 음모 … 여야 '채동욱 의혹' 공방

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선 혼외아들 논란이 일고 있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건을 놓고 여야가 맞붙었다. “(의혹이) 상당 정도 증명됐다고 본다”고 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배후설과 청와대발 음모설을 제기했다.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채 전 총장과의 커넥션에 의혹이 있다고 맞섰다.



국회 긴급현안질문서 설전

 신경민 의원은 “8월 중순, 곽상도 전 민정수석이 (채 전 총장 관련) 정보를 들고 조선일보 강효상 편집국장을 만나 ‘채 총장은 내가 날린다’고 했다”며 배후에 청와대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신 의원은 또 “8월 하순 이중희 민정비서관은 당시 공안 2부장이 수사하고 있는 국가기록원 수사는 총장에게 보고하지 말고 청와대에 직보하라고 했다”는 말도 했다. 이와 관련, 조선일보 측은 “전혀 사실무근의 허무맹랑한 얘기”라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법사위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이 사건은 국가 최고 사정기관장이 헌법과 법률의 규정을 어긴 도덕성에 관한 문제”라며 “민주당 입맛에 맞는 수사를 했기 때문에 정치적 음모론을 제기하며 비호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태도를 보면 오히려 민주당과 채 전 총장 사이에 커넥션이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무차별 폭로가 이어지면서 논란도 일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채 전 총장과 (내연녀인) 임모씨의 관계가 틀어진 이유는, 임씨가 채 전 총장과 모 여성 정치인 사이에 부적절한 관계가 있다고 의심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해 야당의 반발을 샀다. 민주당은 즉각 “수많은 ‘카더라’ 통신을 들어봤지만 이 정도로 윤리도, 양심도 없는 소설은 처음 듣는다.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여성 정치인 전체를 테러했다”(배재정 대변인)고 비난했다.



 기초연금도 논쟁 대상이었다. 전날 사표가 수리된 진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대신해선 이영찬 차관이 나왔다. 새누리당에선 기초연금 공약을 뒷받침한 안종범 의원 등이 질문자로 나왔다. 안 의원은 “국민연금 장기 가입자가 전혀 손해를 볼 사안이 아닐뿐더러 2004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민연금과 연계한 기초연금을 통해 1인 1연금제도를 도입하겠다’고 한 기본 틀에서 변화가 없다”고 주장했다. 정홍원 총리 등도 “사회적 형평성과 지속가능성, 재정건전성 측면에서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 강기정 의원 등은 “노인들 100%에 못 주고 미래세대가 역차별을 받는다는 점 등에서 공약 포기”라고 비판했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