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양 송전탑 공사 재개 … 반대 주민들 진입로 막아

1일 경남 밀양시 단장면 고례리 765㎸ 송전탑 공사현장으로 가는 길목에서 공사를 못 하게 하려는 주민들을 경찰이 막고 있다. 한전은 2일 송전탑 공사를 재개하기로 했다. [송봉근 기자]


주민과의 갈등으로 5년 동안 표류했던 밀양 송전탑 건설공사가 2일 재개된다. 지난 5월 29일 공사가 잠정 중단된 뒤 약 4개월 만이다.

한전 "올겨울 전력 비상 … 못 늦춰"
경찰 2000명 배치 오늘 5곳 강행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1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밀양시 송전선로 건설공사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조 사장은 “올겨울 전력 수요에 대처하려면 신고리 원전 3·4호기에서 생산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야 한다”며 “더 이상 공사를 늦출 수 없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별도로 발표한 호소문을 통해 “대다수 밀양 주민은 국가기반사업인 송전선로 공사로 갈등이 지속되는 것을 원치 않고 있다”며 “주민과 최대한 충돌을 피하는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신고리원전을 가동하는 데 필요한 선로는 신고리원전에서 경남 창녕군 북경남변전소에 이르는 90.5㎞ 구간이다. 여기에 765㎸의 송전선로가 설치된다. 철탑 161기 중 109기의 공사는 이미 끝났다. 그러나 밀양시 단장·산외·상동·부복면 등 4개 면의 52기는 주민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한전은 단장면 고례·사연리 3곳, 상동면 도곡리, 부북면 위양리 뒷산 등 5곳에서 2일 공사를 먼저 하기로 했다. 경찰과 한전은 1일 경찰과 한전 직원 등 2000여 명을 투입해 공사현장을 확보했다.



 김종양 경남경찰청장은 이날 “ 하루 2000여 명의 경찰력과 119 구급요원, 헬기 등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송전선로 인근 주민 300여 명이 암 발생 등 건강 피해 우려, 재산권 침해 등을 이유로 반발하고 있어 물리적 충돌이 예상된다. 이들은 “보상도 필요 없으니 무조건 공사를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밀양시 단장면 고례리 바드리마을 주민 40여 명은 이날 마을 뒷산 송전탑 공사현장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과 몸싸움을 했다.



 밀양시 부북면 대항2리 평밭마을 주민 수십 명은 공사현장 진입로에 경운기·트랙터 등을 세워 놓고 하루 24시간 공사인력과 장비 진입을 감시하고 있다. 주민들은 공사현장 인근에 구덩이를 파 놓고 “공사가 강행되면 구덩이에 들어가 흙을 덮어 죽겠다”고 말했다. 반대대책위는 이날 정부에 공사 중단, TV토론회, 사회적 공론화기구 구성 등을 요구했다.



글=김기찬 선임기자, 황선윤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관련기사

▶ 오전 7시 밀양 송전탑 공사 강행…밀양주민 '목줄' 걸고 대치

▶ 중앙 "공사 재개" vs 한겨레 "돈으로 해결 안 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