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검찰, 수천억대 탈세 혐의 효성 수사 착수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윤대진)는 국세청이 효성그룹 조석래 회장과 이상운 부회장, 조 회장의 개인재산 관리인인 고모 상무 등 경영진을 탈세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지난 5월부터 효성과 조 회장 등에 대한 세무조사를 하고 지난달 26일 조세범칙조사심의위원회에서 세금 추징과 검찰 고발을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탈세 규모는 수천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대검에 회계분석인력 지원을 요청했다. 조 회장 등 피고발인들의 실명·차명 계좌에 대한 자금거래 내역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