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 랍스터 전쟁 … 1마리 9000원대 판매

대형마트들이 살아 있는 랍스터(사진)를 마리당 1만원도 안 되는 가격에 판매한다. 일본 방사능 오염 공포로 인해 생선 수요가 급감하자 대체 상품으로 랍스터를 들고 나선 것이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1일 미국산 활(活) 랍스터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롯데마트가 한 마리(500g 내외)에 9700원, 이마트가 9990원으로 시중에 나와 있는 캐나다산 랍스터의 반값 수준이다. 이마트는 9일까지 랍스터 10만 마리를 전 점포에서 판매하고, 롯데마트는 3일부터 6일까지 서울 잠실·서울역·대덕 등 수도권과 충청권 점포 20곳에서 2만 마리를 팔 계획이다. 대형마트들은 사전 준비를 통해 물량도 늘리고 가격도 낮췄다. 이마트는 8월부터 산지를 직접 방문해 역대 랍스터 수입 규모 중 최대인 10만 마리를 확보했고, 롯데마트도 3개월 전부터 물량 확보에 나서 가격을 대폭 낮췄다.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 우려를 없애기 위해 롯데마트는 상품기획자(MD)가 미국 산지를 방문해 ‘폐사 가능성 테스트’를 직접 진행한 뒤 통과한 상품만 항공 직송으로 들여왔다. 이마트는 랍스터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대서양 연안에서 잡은 랍스터를 항공편을 통해 직배송하고 동해에 랍스터 계류장도 운영한다.



 대형마트가 대규모로 랍스터를 들여온 것은 이미 상반기 행사를 통해 국내 수요를 확인했기 때문이다. 롯데마트는 5월 대형마트에선 처음으로 들여온 미국산 랍스터를 6만 마리 모두 팔았고, 이마트도 8월 초 활 랍스터 4만 마리를 일주일 만에 완판했다. 원국희 이마트 수산팀 바이어는 “미국 현지 랍스터 업체가 국내에서 활 랍스터 시장성을 높게 평가해 동남아·유럽 등 타 지역 물량을 한국에 할당했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