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긴급질문]신경민 "김기춘, 채동욱 허수아비 만들 방법 뭐냐 물었다"


민주당 신경민 최고위원이 1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논란과 이에 따른 사퇴와 관련,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연루설을 제기했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 나서 "8월5일 김기춘 실장이 검찰 출신 정치인을 만나 '이 두사람(송찬엽 대검 공안부장과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은 날려야 한다. 채 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 방법이 뭐냐'고 물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황 장관은 "전혀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신 최고위원은 "박지원 의원이 법사위에서 질문했듯이 8월 하순 이중희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광수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에게 전화해 총장이 날아갈 것이라고 했다"며 "또 (이 비서관은)공안2부장이 수사하는 국가기록원 수사는 총장에게 보고하지 말고 청와대에 직보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황 장관은 "지금 말한 내용은 이중희 비서관이나 부장 역시 사실무근이라고 발표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 밖에 신 최고위원은 "곽상도 전 민정수석이 8월 중순 선후배 관계인 조선일보 강효상 편집국장을 만난 자리에서 '채 총장은 내가 날린다'고 했다"고도 폭로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 "그 인간 천하의 거짓말쟁이…무엇보다 나쁜 건 자식 부정"
▶ 임여인 "저희 아이 어쩌냐" 거듭 부인…유전자 검사엔
▶ 황교안 "채동욱 혼외자 의혹 확인 위해 선산 조사"
▶ 김진태 "채동욱, 여성정치인과 부적절한 관계 의혹"
▶ 野 女의원들, 채·女정치인 염문설 제기 김진태 윤리委 제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