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 참치회가 광어회보다 싸네

30일 이마트 서울 성수점 수산물 매장에서 ‘국민참치회’ 출시행사가 열렸다. 국민참치회는 기존 가격보다 40%가량 인하된 한 팩 240g에 1만2500원으로 1만5800원인 광어회보다 저렴하게 판매된다. [안성식 기자]
유통업계가 국내 수산업계를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수산업계 돕기 팔걷은 유통업계
신세계백화점·이마트 연중 할인
롯데마트·홈플러스도 싸게 팔아

 신세계는 30일 대형마트·백화점 등 유통채널별로 수산물 할인전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엔저 현상, 일본 방사능 오염수 유출 등으로 판매 부진을 겪는 국내 수산업계의 판로를 열어주겠다는 취지다.



 우선 이마트는 엔저로 대(對) 일본 수출이 부진해진 참치를 광어회보다 싼 가격에 국내에 유통한다. 원양수산업체들이 일본에 횟감으로 수출하던 원양산 25㎏(1마리당)짜리 중형 등급의 눈다랑어를 사들여 업계의 재고 부담을 덜기로 한 것이다. 25㎏급 눈다랑어는 기존에 횟감으로 판매되던 대형 등급의 40㎏짜리보다 기름기는 다소 적지만 맛에 큰 차이는 없다.



 특히 이번 참치 할인 행사는 연중상시(EDLP·Every Day Low Price) 저가 정책의 일환으로 계획됐다. 이마트는 최상급(눈다랑어 SA등급) 참치회를 2일부터 내년 9월까지 1팩당 1만2500원(뱃살 120g·속살 120g)에 판매할 방침이다. 기존 참치회 가격(240g당·1만8900~2만2000원 선)보다 30~40% 정도 저렴할 뿐만 아니라 고급 횟감인 광어회(1만5800원·200g 내외)보다도 싸게 판매하는 것이다. 이세우 이마트 수산물 바이어는 “행사 첫 물량을 20t 규모로 준비했으며, 일본 수산물 도매가격보다도 10% 정도 저렴하다”며 “일본 내수 부진과 엔저로 인해 수출 부진을 겪는 참치 업계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고급 수산물인 참치의 소비 대중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은 수협과 공동으로 국내 어민 돕기에 나선다. 3~10일 일주일간 본점·영등포점·강남점·경기점·의정부점 등에서 제주 서귀포 수협을 통해 들어오는 갈치와 옥돔을 각각 최대 28%, 24% 할인판매할 방침이다. 또 수협중앙회를 통해 들어오는 남해 멸치를 15%에서 최대 6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신세계그룹의 이런 움직임은 일본 방사능 오염 공포 등으로 국내산 수산물까지 판로를 잃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이 8~9월 매출을 분석한 결과 갈치와 옥돔 등은 8월 4.8% 줄어든 데 이어 9월(1~27일)에도 21.2% 감소했으며, 굴비도 8월(-7.7%)과 9월(-22.4%) 두 달 연속 떨어졌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신선식품 팀장은 “최근 일본 방사능 오염수 유출로 국내산 수산물 소비까지 급감하고 있다”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수협과 신세계백화점이 철저한 검사를 시행해 안전성이 확인된 국내산 생선들만 판매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신세계 뿐만 아니다. 롯데백화점도 지난달 추석을 앞두고 방사능 우려로 수산물 매출이 급감하자 굴비 등 수산물 선물세트를 사상 처음으로 10~15% 할인판매했다. 옥돔·갈치는 전문기관에 의뢰해 방사능 유무를 점검하고, 굴비는 백화점 선임상품기획자(CMD)가 직접 산지를 방문해 냉동시설과 원산지를 점검하는 방법으로 소비자 신뢰도를 높였다. 또 롯데마트는 해양수산부로부터 공급받은 정부 비축 물량을 마련해 동태와 오징어를 기존 시세보다 30~40% 할인 판매했다. 홈플러스도 지난해 대형마트 평균가격보다 저렴하게 수산물을 판매했다. 조기(1마리)는 지난해 대비 10.1% 저렴한 5200원, 동태포(1kg)는 30.2% 저렴한 8500원이었다.



글=김영민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