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에게 맞는 베어백 드레스는…

베어백 드레스 붐은 웨딩쇼에서도 엿볼 수 있다. 지난달 22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웨딩 컬렉션에 참여한 이명순 웨딩드레스는 다양한 베어백 드레스를 선보였다.




파티 스타일엔 로우백, 성당·호텔에선 시스루 소재를

베어백 드레스도 여러가지다. 파임의 정도에 따라 또는 장식 하나 차이로 분위기는 확 달라진다. 올 가을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부를 위해 요즘 인기 있는 베어백 드레스 종류와 드레스 잘 고르는 방법 등을 알아봤다.



더욱 여성스러워진 ‘카울백’



베어백 드레스는 여성의 몸매를 우아하고 섹시하게 표현하기 좋은 드레스다. 여성의 뒤태를 직접적으로 섹시하게 표현하지는 않지만 등이 보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자극적일 수 있다. 베어백 드레스는 파임의 정도나 장식에 따라 다양한 종류로 구분된다. 올 가을 유행의 선두주자는 베어백 드레스의 대표 스타일인 ‘로우백(Low Back)’ ‘카울백(Crawl Back)’ ‘주얼백(Jewel Back)’ 등이다.



등 부분이 깊이 파인 로우백은 올해 더욱 과감해졌다. 허리까지 깊이 내려오는 것이 특징이다. 늘어지는 원단을 뒤에 더한 카울백은 장식을 더해 여성미를 더욱 강조했다. 보석 장식 등으로 포인트를 준주얼백은 레이스·시스루 소재와 조화를 이뤄 한층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눈에 띈다.



결혼식 장소·체형 고려해야



베어백 드레스는 극적인 모습을 안겨주지만 자신과 맞지 않은 것을 선택하면 전체예식에서 혼자만 동떨어진 느낌을 줄 수 있다. 결혼식 장소와 체형 등을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암살라코리아’의 이은진 대표는 “경건하게 진행되는 호텔 및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면 과감하게 파인 로우백 드레스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제안했다. 과감한 로우백은 파티 스타일의 예식에 어울린다. 화려한 장식이 돋보이는 로우백 드레스를 고른다면 하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이명순 웨딩드레스’의 이명순 원장은 “경건한 분위기의 결혼식에서 로우백 드레스를 입고 싶다면 시스루 소재를 더한 드레스를 고를 것”이라며 “시스루 소재는 속살을 살짝 덮어 주기 때문에 섹시한 느낌을 한층 완화해준다”고 말했다.



‘데니쉐르 바이 서승연’의 서승연 대표는 “자신의 체형에 잘 맞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대표가 말하는 체형은 키가 크고 뚱뚱한 체형, 작고 마른 체형이 아니다. 개개인마다 체형이 달라 일반화된 스타일을 이야기하면 안된다는 게그의 지론. 서 대표는 “드레스를 입었을 때 가슴이 들뜨지 않는지, 몸에 꼭 맞는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헤어는 하나로 올린 ‘업 스타일’로



베어백 드레스를 더욱 멋지게 입고 싶다면 전체 스타일을 완성할 것. 헤어 스타일부터 메이크업, 부케 등 모두 드레스와 맞춰 봐야 한다. 특히 베어백 드레스는 등을 많이 노출하기 때문에 헤어 스타일의 역할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베어백 드레스와 어울리는 헤어 스타일은 머리카락을 하나로 묶은 ‘업 스타일’이다. 로우백이나 카울백은 머리카락을 높게 하나로 묶은 ‘포니테일’이나 느슨하게 잡아 아래로 묶은 ‘로우포니테일’ 스타일이 좋다. ‘김활란뮤제네프’의 김정옥 헤어 디자이너는 “레이스 소재에 원형 모양이 둥글게 파인 서클백 드레스를 입을 때는 중심이 위로 가는 업 스타일을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베일을 선택할 때는 한 겹으로 된 것이 좋다. 시스루백을 입었을 때 두 겹 이상으로 된 베일을 쓰면 지저분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케이트블랑’의 이재영 대표는 “턱시도와의 조화도 중요하다”면서 “베어백 드레스는 현대적인 스타일이어서 제비꼬리처럼 내려온 고전적인 느낌의 턱시도보다 신랑의 몸에 자연스럽게 붙는 스타일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도트·스트라이프 패턴의 보타이·행거치프 등을 이용하면 예식 분위기는 더욱 화사해질 것”이라고 제안했다.



● 카울백



기존 로우백 스타일에 하나 이상의 원단을 뒤에 더한 드레스. 입체적인 모습을 완성해 몸매를 더욱 날씬해 보이게 한다. 섹시한 느낌보다 여성스러우면서도 우아한 신부의 모습을 완성해준다.



● 로우백



등 부분이 깊이 파인 드레스. 허리선을 잘록하게 표현하고 체형의 단점은 보완해준다. 로우백은 파인 정도에 따라 분위기가 모두 다르다. V라인은 섹시한 분위기를, U라인은 우아한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다.



● 서클백



등이 동그랗게 파인 웨딩드레스. 로우백의 진화된 스타일로 모양은 동그라미·마름모 등 다양하다. 깊게 파여 등이 많이 노출된 경우 얇은 시스루가 있는 드레스를 선택하면 섹시한 느낌이 덜하다.



<글=유희진 기자 yhj@joongang.co.kr/사진=김수정 기자

웨딩드레스 협찬=1. 데니쉐르 바이 서승연 2 암살라코리아. 3 케이트블랑.>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