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에셋자산운용, 해외우량 자산투자 '연속안타'

2011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이 캐나다 선두권 ETF운용사인 ‘호라이즌ETFs’인수하고 임직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3년부터 4단계 해외진출 전략을 진행하고 있다.



 1단계(2003년~2007년)때는 국내투자자에게 미래에셋이 운용하는 해외펀드 제공하여 2003년 12월에 미래에셋자산운용(홍콩)을 설립했고, 이후 인도, 영국, 미국, 브라질을 차례로 설립, 해외운용 및 마케팅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후 국내자산운용사 현지운용 최초 해외펀드인 ‘미래에셋 아시아퍼시픽 스타 주식형 펀드’ 출시(2005년)와 중국, 인도에 투자하는 친디아 펀드를 출시했으며, 브릭스(BRICs)펀드 등의 이머징마켓 펀드와 해외부동산펀드, 해외섹터펀드(컨슈머, 인프라 펀드) 등 다양한 해외투자 상품을 내놓는 등 다양한 지역 커버하는 해외펀드 국내 판매로 돌풍을 일으겼다. 2008년 이후 해외진출 2단계 때는 미래에셋의 주력펀드를 국내최초로 홍콩, 미국, 유럽 등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한 펀드 본격 판매했다. 또 2008년 4월 인도에 ‘미래에셋인디아오퍼튜니티펀드’를 시작으로 펀드 해외현지에 수출시작 했고 특히 2010년 9월, 선진 시장인 미국에 국내 자산운용사 최초로 펀드를 출시했다. 글로벌이머징마켓 그레이트컨슈머펀드와 글로벌이머징마켓 섹터리더펀드 등 총 6개 상품을 출시했다. 2009년 이후 해외진출 3단계에선 미래에셋자산운용(대만) 및 중국합작운용사를 출범시켜 범중화권 자산운용 네트워크를 형성했다. 지난 6월엔 대만 현지 운용사인 타이완라이프자산운용의 지분 60%를 모회사인 타이완라이프 생명으로부터 인수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9년 9월 중국의 화신신탁회사와 합작회사 설립계약 후 지난 해 3월 인가를 획득했으며, 2012년 7월 국내 최초 중국 합작운용사인 ‘미래에셋화신자산운용’을 출범시켰다. 올해 4월에는 중국법인 최초의 공모펀드를 출시, 약 500억원 규모로 운용 중이다.



 2011년 이후 해외진출 4단계에서는 본격적인 부동산펀드·PEF 등 대체투자(AI)를 필두로 국내 고객에게 해외 우량자산 투자 기회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국내 최초로 PEF가 주도한 대규모 글로벌 M&A 성공, 세계 최대 골프공 브랜드 ‘타이틀리스트’ 등을 인수했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